한남3구역, 현대건설 시공자 낙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