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8.10.22 월 12:36
> 뉴스 > 보도 > 보도
     
영등포 당산동에 ‘역세권 청년주택’ 496가구 들어선다
영등포구청역 인근 공공임대주택 87가구·민간임대주택 409가구 건립
2018년 10월 01일 (월) 10:22:57 김영준 기자 kim@rcnews.co.kr

   

서울시는 영등포구 당산동2가 영등포구청역 인근에 들어설 역세권 청년주택(기업형 임대주택) 사업에 대하여 촉진지구, 지구계획 및 사업계획을 통합해서 지정·승인 했다고 밝혔다.

영등포 당산동2가 역세권 청년주택 사업은 「민간임대주택에 관한 특별법」 및 「서울시 역세권 청년주택 공급 지원에 관한 조례」에 따라 민간 사업시행자가 올해 3월 사업계획을 접수해 지난 6일 촉진지구 지정 및 지구계획 승인과 사업계획 승인 고시가 이뤄졌다. 내년 3월 경 착공에 들어가 2021년 하반기에 준공 및 입주를 예상하고 있다.

이번 사업에서는 총 6,316.4㎡의 부지에 지하 6층, 지상 19층, 청년주택 총 496가구가 들어서게 된다.

이 중 공공임대주택은 87가구, 민간임대주택은 409가구로 구성되고, 전용면적은 ?17㎡형 238세대, ?26㎡형 32세대, ?33㎡형 96세대, ?37㎡형 66세대, ?41㎡형 64세대가 건립될 계획이다.

특히 세대 중 약 40%를 신혼부부용 주택으로 구성하여 주거난을 겪고 있는 신혼부부의 안정적 정착을 도울 수 있도록 계획했다.

이번 사업에서는 청년들에게 단순히 주거뿐만 아니라 무중력지대, 도서관 등 커뮤니티시설 제공을 통해 지역사회와 연계한 다양한 청년활동이 이루어지도록 할 계획이다.

지상 2층에 청년 무중력지대 887㎡와 작은도서관은 219㎡가 계획되어 있으며 무중력지대는 청년들의 취업 및 창업, 공부, 모임 등 청년들의 자기 주도적 다양한 활동 및 교류를 지원하는 커뮤니티 공간으로서 서울시에서 운영 할 예정이다.

또한, 대규모 국공립 어린이집 설치, 지역 주민에게 커뮤니티시설 이용 편의와 인근 영등포유통상가에 통행 편의를 제공하는 등 지역 주민 등과의 상생 방안도 모색했다.

지상 1층 및 2층에는 893㎡의 어린이집과 232㎡의 어린이놀이터, 도합 1,125㎡ 규모의 110명 수용 가능한 국공립 어린이집을 설치하여 청년주택 사업을 통해 지역 주민의 영유아 보육환경 개선에 기여하도록 했다.

아울러 지상 2층에 지역 주민도 이용 할 수 있는 커뮤니티시설을 조성해 쾌적한 소통공간을 제공하고 영등포유통상가와의 진·출입 통행로를 제공하는 등 지역 주민들과 상생할 수 있는 다양한 방안을 모색했다.

류훈 서울시 주택건축국장은 “높은 주거비와 육아 부담으로 결혼과 출산을 미루는 청년세대에게 역세권 청년주택이 디딤돌 역할을 할 수 있길 바라며, 향후 정부와의 지속적인 협의를 통해 서울시 청년의 주거문제 해결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영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주거환경신문(http://www.rc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시민과 예술을 잇는 ‘우이신설 예
김미현 변호사의 법률 이야기 -
노량진8구역, 사업시행인가 받고
박원순 ‘도심 업무빌딩에 주택 짓
서울식물원 임시 개방… 내년 봄
서울시 광진구 군자동 358-9번지 광진동양파라곤 제 2단지 207호, 전화: 02)461-5824, 팩스: 02)461-5827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다05503 | 발행인 : 김진수 | 편집인 : 한인섭 | 등록일 : 1998년 12월 16일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인섭 | Copyright 2003 주거환경신문. All rights reserved. webmaster@r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