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9.5.13 월 13:14
> 뉴스 > 생활 > 여행
     
서울시 ‘테마산책길’ 150곳 발굴, 4권 책으로 발간
2016년부터 2019년까지 매년 1권씩 ‘서울, 테마산책길’ 1~4권 발간
2019년 02월 20일 (수) 14:26:07 박상호 기자 park@rcnews.co.kr

   

지난 2016년 첫 권 발행을 시작으로 2019년까지 4년간 서울의 구석구석 아름답고 다양한 산책길의 매력을 알린 ‘서울, 테마산책길’의 마지막 4권이 발간되며, 그간 많은 시민들의 관심과 사랑을 받던 산책길 책자의 시리즈가 완간된다.

서울에서 “전망이 좋은 길은 어딘가요?”, “숲이 좋은 길은 어딘가요?”라는 시민들의 궁금증에서 시작된 테마산책길 선정사업은 2016년부터 2019년까지 총 4권의 ‘서울, 테마산책길’ 시리즈 책자를 출간하면서 일단락됐다.

그간 발행한 ‘서울, 테마산책길(Ⅰ~Ⅳ)’ 총 4권에서는 ▴숲이 좋은 길(75곳), ▴전망이 좋은 길(23곳), ▴역사문화길(24곳), ▴계곡이 좋은 길(5곳), ▴한강·하천이 좋은길(23곳) 로 구분해 총 150개소를 선정했다.

1권에서 4권까지 각각 매력적인 길들이 많지만, 이번에 발행한 ‘서울, 테마산책길(Ⅳ)’에 한해서 서울시는 아래 3곳의 장소를 가장 추천한다고 전했다.

<숲이 좋은 길> 중 ‘포이 산책길'은 강남구 8차선 양재대로 위에 녹지연결로를 조성하여 매봉역에서 출발하여 양재천과 달터공원을 거쳐 구룡산 정상을 잇는 3.5km의 산책길로 사람과 동물이 자유롭게 다닐 수 있는 길이다. 양재천을 건너 달터공원, 구룡산 입구까지 포이 산책길이야말로 하천길과 숲길이 공존하여 지혜로운 자와 어진 자 구분 없이 모두가 만족하며 걸을 수 있는 아주 매력적인 길이다.

<전망이 좋은 길> 중 광진구 ‘팔각정길’은 광진구 중곡동 뻥튀기 공원에서 출발해서 용마산 정상까지 올라가는 길이다. 해발 348미터로 수목들과 산허리를 따라 늘어선 암벽이 예사롭지 않아 오르기 쉽지 않은 코스지만 아기자기한 암릉을 타고 올라가다 보면 하늘과 산과 서울 풍경이 만나는 용마산 정상에 도착한다. 정상에서 내려다보이는 한강과 어우러진 도심의 경치는 탄성을 자아내기에 충분하여 눈길 닿는 곳마다 서울시 우수 조망 명소라는 이름값에 걸맞게 멋진 경치를 선사해준다.

<한강/하천이 좋은 길> 중 노원구 '당현천'은 물이 없이 황량했던 곳을 2007년부터 2013년까지 약 6년간 복원 사업을 통해 생태하천으로 다시 살아난 곳이다. 또한 매주 금요일 열리는 금요음악회, 봄이면 열리는 등축제 등 365일 내내 문화가 흐르는 천으로 늘 사람들이 북적거리는 지역의 활력소 역할을 훌륭히 해내고 있다.

이 밖에도 몸과 마음의 건강을 챙겨주는 ‘일자산 치유의 숲길’, 야생 동식물의 낙원 ‘생태공원 둘레길’, 시민들에게 되돌아온 산책길 ‘청와대 앞길’ 등 다양한 테마산책길이 시민들에게 색다른 즐거움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된다.

‘서울, 테마산책길(전권)’ 에는 ▴코스 소개 ▴대중 교통 ▴길안내 ▴지도 및 사진 ▴주변 볼거리와 그 길에서만 만날 수 있는 다양한 이야기가 담겨 있다. 특히 핸드북 크기로 제작되어 휴대용으로 가볍게 지니고 읽을 수 있다.

아울러, ‘서울,테마산책길(Ⅳ)’은 2019년 상반기에 <카카오맵>의 ‘테마지도’ 기능을 통해 모바일로도 컨텐츠가 소개될 예정이다.

‘서울, 테마산책길(Ⅳ)’는 1월 26일부터 서울시청 본관 지하1층 서울책방에서 권당 3,000원에 만날 수 있다. 또한 서울특별시 e-book 전용 홈페이지(http://ebook.seoul.go.kr)에도 무료 다운로드가 가능하다.

‘16년 초에 발행한 <서울, 테마산책길(Ⅰ)>은 총 800부 초판 인쇄한 뒤, 시민들의 뜨거운 반응에 힘입어 2쇄 2,000부, 3쇄 700부, 4쇄 1,000부 등 총 4,500부를 인쇄할 정도로 인기가 높다.

최윤종 서울시 푸른도시국장은 “서울 속 자연의 아름다운 공간과 이야기가 있는 테마산책길을 걸으며 생활 속 여유를 갖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민선 7기 새로운 정책을 바탕으로 시민들의 바람, 사회, 환경 등 변화에 따라 더 발전된 형태로 산책길을 지속 발굴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박상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주거환경신문(http://www.rc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대치 은마, 부당한 행정갑질 "생
산성구역 재개발조합 강용득 조합장
독도이야기 - 독도 수호의 역사와
잠실 우성, 재건축 다시 'STA
현장논단 - “재개발은 심리다”
서울시 광진구 뚝섬로 599, 3층 (자양동), 전화: 02)461-5824, 팩스: 02)461-5827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다05503 | 발행인 : 김진수 | 편집인 : 권종원 | 등록일 : 1998년 12월 16일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종원 | Copyright 2003 주거환경신문. All rights reserved. webmaster@r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