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9.4.24 수 15:45
> 뉴스 > 보도 > 보도
       
주거환경신문 창간 20주년 “정비사업과 역사를 함께하다”
새로운 도약 위해 제호 ‘주거환경라이프’로 변경 … 삶과 밀접한 정보 전달
2019년 04월 04일 (목) 17:46:44

주거환경신문이 창간 20주년을 맞았다. 1999년 ‘재건축신문’으로 시작한 주거환경신문은 재건축․재개발과 그 역사를 함께 해왔다 해도 과언이 아니다.

창간 당시 열악한 정비사업의 현실을 대변하듯 비좁은 컨테이너박스에서 시작했던 주거환경신문은 비리 단절과 부실시공 척결을 통해 올바르고 투명한 재건축 문화를 만들고 우리 사회가 좀 더 밝아지고 깨끗해지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첫발을 내딛었다.

그동안 주거환경신문은 정비되지 않은 재건축․재개발 관련 법·제도의 기틀을 마련하는데 일조했으며 현장의 여론이 정책당국에 전달될 수 있는 통로의 역할도 담당해왔다. 불합리한 제도 개선에 목소리를 높였으며 불필요한 규제 철폐에도 앞장 서왔다.

도시정비사업이 정부의 각종 부동산 대책과 규제, 새로운 법·제도, 주택시장과 전반적 경제상황 등과 맞물려 활황과 침체기의 부침이 있었듯 주거환경신문 역시 격랑을 헤쳐 왔으며 어려운 난관도 많았다.

냉혹한 시장환경에서 전문지로서 10년을 넘어 20년까지 꾸준히 명맥을 유지한다는 것이 쉽지는 않은 일이다. 창간 당시만 하더라도 주위에서는 ‘몇 년 못갈 것’이라는 반응이 다수였다. 주거환경신문은 한동안 침체기를 겪으면서 운영에 어려움도 있었지만 창간 당시의 목적을 잊지 않고 20년간 우직하고 담담하게 한 길 만을 걸어왔다 자부할 수 있다.

그간의 험난했던 행로가 앞으로 나아질 것이라고는 여기지 않는다.

그동안 많은 노력을 기울였음에도 불구하고 20년 전이나 현재나 여전히 도시정비사업에 대한 인식은 여전히 부정적이다. 여전히 국민들은 아직도 재건축․재개발 사업을 비리의 온상으로 여기고 있으며 정부는 투기세력의 집합소로 간주하며 각종 규제를 가중시키고 있다.

주거환경신문은 올바른 정비사업과 보다 나은 주거환경을 위해 창간 당시의 목적을 잊지 않고 묵묵히 제 길을 걸어갈 것이다.

 

∥정비사업의 새로운 비전 제시 … ‘주거환경라이프’로 제호 변경

정비사업은 새로운 변혁기를 맞고 있다. 각종 규제가 가중되고 사업성은 낮아지는 상황에서 저마다 생존을 위해 투명성과 효율성을 제고하기 위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으며 단지 간 경쟁체제도 본격화하고 있다.

단지 특화는 일반화되었으며 저마다 각종 신기술, 신공법들과 IT, IoT기술 등을 접목해 좀 더 쾌적하고 살기 좋은 주거환경을 조성하는데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주거가 단순히 ‘거주하는 곳’에서 벗어나 더욱 윤택한 삶을 영위하기 위한 터전으로 발전하고 있다.

이러한 정비사업의 변화에 발맞춰 새롭게 탄생한 제호가 ‘주거환경라이프’다.

‘주거환경라이프’는 단순히 정비사업의 절차와 사업진행 상황에만 치중하지 않고 변화하는 트렌드와 신기술 등 풍요로운 삶을 위한 각종 정보를 밀도있게 전달해 보다 나은 주거문화를 조성하는데 일조할 계획이다. 아울러 초심을 잃지 않고 현장의 목소리를 대변해 불합리한 규제철폐와 제도개선에도 역량을 집중할 것이다.

창간 20주년을 맞아 그간 걸어왔던 우직한 행보와 마찬가지로 앞으로도 올바른 정비사업과 풍요로운 주거환경을 위해 정론지의 역할에 충실할 것을 다짐한다.

ⓒ 주거환경신문(http://www.rc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연간 500회 런웨이…서울명소 무
2019 문화가 흐르는 서울광장,
흑석11구역, 촉진계획 변경절차
방배5구역 ‘신속한 사업진행에 역
잠실5단지, “서울시는 재건축 승
서울시 광진구 뚝섬로 599, 3층 (자양동), 전화: 02)461-5824, 팩스: 02)461-5827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다05503 | 발행인 : 김진수 | 편집인 : 권종원 | 등록일 : 1998년 12월 16일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종원 | Copyright 2003 주거환경신문. All rights reserved. webmaster@r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