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0.7.29 수 15:29
> 뉴스 > 보도 > 보도
     
주택조합, 사업지연되면 조합해산도 가능
주택법 개정 통해 주택조합 사업추진 투명성 강화
2020년 07월 29일 (수) 15:19:12 김진성 기자 kjs@rcnews.co.kr

주택조합 업무대행자는 5억 이상의 자본금을 갖춰야하고 사업 지연 시 조합해산이 가능해졌다.

국토부는 “주택조합 조합원의 재산권 보호 및 사업추진의 투명성 강화를 위해 주택조합 발기인의 자격기준, 조합가입신청자의 가입비 예치 및 반환, 사업지연시 해산절차 등을 주요내용으로 하는 ‘주택법 시행령’ 개정안이 7월 21일 국무회의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먼저, 주택조합 설립인가의 세부 내용을 공고하도록 했다.

주택조합사업의 투명성 강화를 위해 시장ㆍ군수ㆍ구청장은 주택조합의 설립인가 또는 변경인가를 한 경우 조합설립 인가일, 주택건설대지의 위치, 토지의 사용권원 또는 소유권 확보 현황을 해당 지자체의 인터넷 홈페이지에 공고하도록 했다.

업무대행자의 자본금 기준도 마련했다.

현재 주택조합의 업무대행자에 대한 자본금 기준이 없어 자본금을 갖추지 않은 개인 중개업자 등의 업무대행자로 인해 사업지연 등이 우려되어 왔다.

이와 같은 주택조합의 사업지연 등을 막기 위해 주택건설등록사업자, 중개업자(공인중개사), 정비사업전문관리업자, 부동산개발업 등록사업자, 신탁업자 등 업무대행자에게 법인 5억원, 개인 10억원의 자본금 기준을 갖추도록 자격기준을 강화했다.

아울러, 조합원 자격이 없는 다주택자 등이 주택조합 발기인으로 사업을 추진하고 조합설립인가 후 조합원으로 참여하지 않아 조합원의 피해가 발생할 우려가 있어, 이를 방지하기 위해 주택조합 발기인도 조합원과 같이 일정한 자격기준을 갖추도록 했다.

지역주택조합의 발기인 자격기준은 조합원모집 신고를 하는 날부터 조합설립인가일까지 주택의 소유요건과 조합원 모집 신고일 1년 전부터 조합설립인가일까지 거주요건을 갖추어야 한다.

직장주택조합은 조합원모집 신고를 하는 날부터 조합설립인가일까지 주택의 소유요건과 조합원모집 신고를 하는 날 현재 근무지 요건을 갖추도록 했다.

또한, 조합원 모집과정에서 거짓ㆍ과장 등의 방법으로 조합 가입을 알선하는 등의 피해를 방지하기 위해 조합원 모집광고에 조합의 명칭 및 사무소의 소재지, 조합원 모집신고 수리일을 포함하도록 했고 시공자가 아직 선정되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선정된 것으로 오해하게 하는 광고행위 등을 하지 못하도록 했다.

주택조합 가입 신청자의 재산권 보호 및 가입비에 대한 분쟁을 예방하기 위하여 모집주체는 가입비의 예치에 관한 계약을 금융기관과 체결하고 주택조합 가입신청자가 가입비를 예치한 날부터 30일 이내에 청약철회를 하는 경우 가입비를 반환하도록 하는 내용도 포함됐다.

사업지연에 따른 주택조합의 해산 등의 세부절차도 마련했다.

주택조합사업의 장기화에 따른 조합원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하여 주택조합의 조합원 모집신고를 하거나 조합설립인가를 받은 이후 일정기간 동안 사업이 지연되면 조기에 사업종결 또는 조합해산을 할 수 있도록 했다.

이번 개정안은 7월 24일부터 시행하며 주택조합 가입 신청자의 가입비등의 예치, 지급 및 반환에 관한 규정은 올해 12월 11일부터 시행한다.

국토부 이명섭 주택정책과장은 “이번 시행령 개정을 통해 주택조합 조합원의 재산권 보호가 강화되고 사업이 더욱 투명하고 안정적으로 추진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김진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주거환경신문(http://www.rc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건강한 ‘특화’시설로 차별화 이끈
성남 도환중2구역 “추진위 정상화
방배5구역, 막바지 이주·철거 위
딸기원지구 재개발추진위원회 정용기
서울 미래유산 사진 공모전 최우수
서울시 광진구 뚝섬로 599, 3층 (자양동), 전화: 02)461-5824, 팩스: 02)461-5827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다50591 | 발행인 : 권종원 | 편집인 : 변우택 | 등록일 : 1998년 12월 16일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종원 | Copyright 2003 주거환경신문. All rights reserved. webmaster@r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