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0.11.18 수 14:30
> 뉴스 > 조합소식 > 재개발
     
영등포 집창촌 사라진다 … 영등포 도심 역세권 정비계획 발표
공동주택 총 993세대, 오피스텔 477세대 복합시설로 탈바꿈
2020년 11월 16일 (월) 14:37:43 김진성 기자 kjs@rcnews.co.kr

   

영등포역 인근 노후지역이 주거 및 업무․판매시설로 복합개발된다.

영등포구는 영등포 역세권 노후 취약지역 일명 영등포 집창촌 일대의 정비를 위한 ‘영등포 도심 역세권 도시정비형 재개발 정비계획안’을 발표했다.

이 지역은 영등포 역세권, 타임스퀘어 등 발전된 주변 지역과 상반된 노후 취약지역으로서 개발에 대한 압박이 지속되어 왔던 곳이다.

2010년 서울시 도시환경정비예정구역으로 지정되어 정비구역 지정을 위한 정비계획 수립을 추진하였으나, 당시 같은 도시환경정비예정구역으로 묶여있던 경인로 남측 쪽방촌의 주거안정 대책 마련의 문제로 두 차례 정비구역 및 정비계획 결정이 무산된 바 있다.

이후 영등포구는 2018년 영등포 신문고 청원을 계기로 관계부서 및 경찰서․소방서 등이 참여하는 생활환경 유해업소 T/F를 구성했다. 이를 중심으로 영등포역 노후취약시설 환경개선 및 정비사업, 자활대책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오다, 올해 1월 공공주택사업을 포함한 쪽방촌 개발계획이 발표되며 본격적으로 이 지역에 대한 정비계획도 다시 수립하게 되었다.

이번 정비계획안에 따르면 공동주택 총 993세대(임대주택 132세대 포함), 오피스텔 477세대를 포함해 주거 및 업무․판매시설을 주 용도로 하는 최고 높이 150m, 기준 용적률 460%, 허용 용적률 700% 규모의 재개발 사업으로 계획됐다.

‘영등포 도심 역세권 도시정비형 재개발사업 정비계획안’에 대한 주민 의견 청취를 위해 이달 5일부터 30일간 주민공람을 실시 중에 있다. 또한 지난 11일 구역과 인접한 타임스퀘어 CGV 영화관에서 주민설명회를 개최했다.

12월 초 주민공람이 완료되면 구는 올해 안에 구의회 의견청취를 마치고 서울시로 정비계획 결정요청을 의뢰하고 내년 상반기 중 도시계획위원회 심의를 거쳐 최종 정비계획 및 구역을 결정할 예정이다.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은 “이번 정비계획 수립은 영중로 노점 정비-영등포 쪽방촌 환경개선에 이어, 영등포 역세권이 영등포의 중심이자 랜드마크로 도약하는 핵심사업”이라며, “구민들의 오랜 숙원사업을 차질 없이 추진하여 영등포 제2의 르네상스를 열어가겠다”고 말했다.

김진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주거환경신문(http://www.rc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팔달1구역 “수원 대표 富村으로
잠깐 인터뷰 - 내손라구역 주택재
개포우성6차, 정비구역 지정으로
안양시, ‘2030기본계획’ 구역
흑석11구역, 내달 22일 시공사
서울시 광진구 뚝섬로 599, 3층 (자양동), 전화: 02)461-5824, 팩스: 02)461-5827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다50591 | 발행인 : 권종원 | 편집인 : 변우택 | 등록일 : 1998년 12월 16일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종원 | Copyright 2003 주거환경신문. All rights reserved. webmaster@r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