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9.9.17 화 16:28
> 뉴스 > 보도 > 보도
     
국제교류복합지구 '탄천‧한강' 63만㎡ 수변‧문화공간 국제설계공모
탄천‧한강 자연성 회복, 수변휴식체험 공간 조성, 탄천보행교 신설 등 핵심 방향
2019년 08월 16일 (금) 13:28:40 박상호 기자 park@rcnews.co.kr

   

서울시가 코엑스~잠실운동장 국제교류복합지구(SID) 내 탄천‧한강 일대 약 63만㎡를 ‘수변생태‧여가문화 공간’으로 조성하는 사업을 본격화한다.

‘국제교류복합지구’는 삼성동 코엑스~현대자동차 GBC 부지(옛 한전부지)~잠실종합운동장으로 이어지는 166만㎡ 지역에 국제업무,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시설과 수변공간을 연계해 서울의 미래 먹거리 산업의 핵심 공간인 글로벌 마이스(MICE, 기업회의·포상관광·컨벤션·전시회) 복합단지로 조성하는 사업이다.

핵심 방향은 ▲자연성: 탄천과 한강이 지닌 본연의 자연성 회복 ▲여가문화: 전 세계인들이 함께 즐길 수 있는 수변 휴식체험 공간 조성 ▲접근성: 강남과 송파를 잇는 탄천보행교 신설을 통한 주변으로부터의 접근성 강화다.

서울시는 이와 같은 방향의 탄천과 한강 일대 수변생태‧여가문화 공간 혁신적이고 창의적인 설계안을 마련하기 위한 ‘국제지명 설계공모’를 8월 29일부터 11일 22일까지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설계공모는 ‘탄천양안 및 한강변 정비사업’과 ‘탄천보행교 신설사업’에 대한 통합 공모다.

서울시는 서울국제교류복합지구(SID) 중심에 수준 높은 공공수변공간 조성을 위해 지리적‧계획적 연관성이 높은 이 두 사업의 설계공모를 통합 추진함으로써 공모결과물의 통합 디자인을 확보함과 동시에 사업기간 감소, 비용절감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시는 국제지명 설계공모를 거쳐 연내 기본‧실시설계에 착수할 예정이다. 2021년 6월 착공을 시작해 2024년 상반기까지 조성사업을 완료한다는 목표다.

서울시는 본 설계공모에 앞서 공모에 참여할 수 있는 지명팀 선정을 위해 국내·외 전문가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참가의향서(RFQ ; Request for Qualification)’를 받는다. 8월 23일(금) 당일 오후 5시까지 서울시로 제출하면 된다. 참가의향서는 서울시 설계공모 통합포털 ‘서울을 설계하자(http://project.seoul.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참가의향서 제출을 위해서 먼저 설계팀을 구성해야 한다. 각 팀은 도시, 건축, 토목, 생태환경, 교통 등 본 사업과 관련된 분야의 전문가로 구성하며, 대표사는 설계목표에 가장 적합한 분야의 전문가로 제안자가 직접 선정한다.

시는 참가의향서 모집을 통해 7개 이내의 설계팀을 선정, 8월 29일부터 11월 22일까지 진행예정인 본 설계공모에 지명할 예정이다.

본 설계공모에 참가할 설계팀은 ▴기본 아이디어 및 프로젝트 이해도 ▴팀 구성 및 추진체계 적정성 ▴유사 프로젝트 수행 경험 등을 기준으로 해 7개 이내로 선정할 계획이다.

향후 설계공모 당선팀(1팀)에게는 기본 및 실시설계권에 대한 계약 우선 협상권을 부여하고 그 외 지명팀에게는 2등(1팀) 1억원, 3등(1팀) 5천만원, 가작(2~4팀) 각 2천5백만원의 상금을 부여한다.

김선순 서울시 지역발전본부장은 “이번 설계공모를 통해 현재 콘크리트로 덮여있는 탄천변과 한강변의 자연성을 회복하고 다양한 수변 시설과 프로그램을 갖추길 기대한다”며 “국제 MICE 관광객과 시민 모두가 즐길 수 있는 수준 높은 수변문화 여가공간이 조성될 수 있도록 설계공모 참가의향서 모집에 전문가들의 많은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박상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주거환경신문(http://www.rc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시장 이기는 정부 없다”
음악소풍‧영화제 등 가
궐기대회 이모저모 - 재건축
현대건설, 조경 디자인 우수성 인
“장안평, 자동차 애프터마켓의 메
서울시 광진구 뚝섬로 599, 3층 (자양동), 전화: 02)461-5824, 팩스: 02)461-5827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다05503 | 발행인 : 김진수 | 편집인 : 권종원 | 등록일 : 1998년 12월 16일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종원 | Copyright 2003 주거환경신문. All rights reserved. webmaster@rc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