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0.10.20 화 10:01
> 뉴스 > 조합소식 > 재개발 | 포토뉴스
     
한남2구역, 건축심의 최종 통과
지형 순응형 다양한 블록별 배치 특징 … 2022년 10월 착공 예정
2020년 08월 18일 (화) 13:32:50 김진성 기자 kjs@rcnews.co.kr

   

한남3구역에 이어 한남2구역이 건축심의를 통과함에 따라 한남뉴타운 재개발이 가속화되고 있다.

지난 13일 서울시는 “11일 제12차 서울시 건축위원회를 개최해 용산구 보광동 272-3번지 일대 한남2 재정비촉진구역 주택재개발정비사업의 건축계획안을 ‘조건부 의결’로 최종 통과시켰다”고 밝혔다. 상정된 건축계획안은 소방 및 피난성능개선, 전이구조의 면밀한 검토를 통한 건축디자인 개념 유지 등을 조건으로 조건부 통과됐다.

한남2구역은 2019년 11월 재정비촉진계획 변경 후 서울시에서 선정한 공공건축가들이 참여해 현재 지형에 순응하며 주요 경관축을 확보하고, 기존도로 체계를 유지하며 다양한 블록별 배치를 통한 특별건축구역으로 심의가 통과됐다.

한남2구역은 해발90m 이하의 높이제한을 통해 남산에서 한강으로 이어지는 경관을 보전하고, 특별건축구역 취지에 맞게 연도에 접한 회랑, 테라스형, 점승형, 탑상형 등 다양한 배치계획으로 특색 있는 공간 창출을 모색했다.

기존 고가구거리(보광로)의 다채로운 상가경관을 보전하기 위해 10인의 공공건축가들이 개별 상가디자인에 참여하기도 했다. 고가구거리의 활성화된 보행환경을 단지 내로 연결해 상업시설과 커뮤니티 공간을 입체적으로 구성하는 한편 보광로변 공동주택 입면을 분절해 통경축을 마련하기도 했다.

또한 소형임대주택의 입주민들을 위한 공유공간, 옥상정원, 실별 개방형 발코니, 테라스형 녹화공간 등을 통해 공공성을 극대화하고 주거환경을 개선하는 등 품격 있는 임대주택 계획안을 제시했다. 기존 도로선형을 유지한 공공보행통로 폭을 14m로 넓게 확보해 단지 내의 휴게공간과 오픈스페이스를 적극적으로 연결하여 쾌적성과 편의성이 높은 주거단지를 구현했다.

김성보 서울시 주택건축본부장은 “이번 사업은 정비계획단계부터 공공건축가가 참여하고 특별건축구역의 제도를 통해 기존의 획일적인 아파트 배치 및 입면계획에서 탈피한 새로운 형태의 아파트 계획이 시도됐으며, 앞으로도 이러한 시도가 서울의 미래 경관 발전에 큰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용산구 보광동 272-3번지 일대에 자리한 한남2구역은 11만5005㎡를 구역면적으로 한다. 건폐율 32.92% 용적률 195.96% 등을 적용해 지하6층~지상14층 공동주택 1537세대 및 부대복리시설 등을 건립한다. 조합원 및 일반분양 규모는 1299세대이며, 임대주택은 238세대가 지어진다. 2022년 10월 착공 및 2025년 10월 준공 예정이다.

   

김진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주거환경신문(http://www.rc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기록으로 보는 서울의 공원 이야기
서울대공원 테마가든에 4만5천주
인천 십정5구역 재개발사업 ‘탄력
“신림2구역, 재개발 8부능선 통
봉천14구역, 문제 사업장에서 모
서울시 광진구 뚝섬로 599, 3층 (자양동), 전화: 02)461-5824, 팩스: 02)461-5827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서울다50591 | 발행인 : 권종원 | 편집인 : 변우택 | 등록일 : 1998년 12월 16일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종원 | Copyright 2003 주거환경신문. All rights reserved. webmaster@rcnews.co.kr